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21 13:12:33
기사수정

야외활동 시 긴 옷 착용 등 예방수칙 준수 당부


▲ 안성시보건소는 안성시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긴 옷 착용과 외출 후 목욕 및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우리타임즈 = 김영식 기자] 안성시보건소는 안성시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긴 옷 착용과 외출 후 목욕 및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는 가을철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38℃ 이상의 고열과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을 나타내며 야외활동이 많은 중장년과 면역력이 약한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치명률이 높은 질환으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안성시보건소는 추석 전후로 벌초와 성묘, 농작물 수확 등 야외활동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진드기 기피제 1800개를 배부하였고, 필요시 가까운 읍면동사무소에서 수령 가능하다. 단, 진드기 기피제는 보조적으로 사용하되, 아직까지SFTS의 뚜렷한 치료제가 없으므로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라고 강조했다.

 

진드기 매개질환 예방수칙으로는 ▲긴 옷과 장화 착용, 작업복과 일상복은 구분하여 입기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기 ▲진드기 기피제 뿌리기 ▲진드기가 붙어 있을 수 있는 동물과 접촉하지 않기 ▲작업이나 활동 후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며 즉시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이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SFTS는 치사율이 약 20%에 이르는 감염병으로 농작업이나 야외활동 시 긴 옷을 착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소화기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rtimes.co.kr/news/view.php?idx=1432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예술제 안성문협
올드타임
2020 안성미술작가 릴레이전
“마음편한 미니 콘서트”
설경철 주산 암산
만복식당
5주년 긴것
안성시민장학회 후원
sk 하이닉스 반대
안성8경8미
안성시새마을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