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힘과 안성시당협위원장 김학용 국회의원은 업무상횡령 혐의 안성시의원 공천 사죄하고 대책 마련하라!
  • 기사등록 2022-08-17 16:19:35
기사수정

횡령 혐의 재판중이던 후보 비례시의원 공천, 1심 유죄에도 해명 없이 부의장?

최혜영 국회의원과 안성시·도의원, 국회서 기자회견

 

▲ 최혜영 국회의원과 안성시 민주당 시·도의원들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리타임즈 = 김영식 기자] 최혜영 국회의원과 안성시의 민주당 시·도의원들은 17일 기자회견 보도자료를 통해 안성시의회 부의장으로 선출된 국민의힘 소속 안성시의원(비례대표)이 업무상 횡령 혐의로 1심에서 유죄판결을 받아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특히 해당 의원은 공천심사 당시 이미 기소돼 재판 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지면서, 국민의힘 안성시당협위원장인 김학용 국회의원에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최혜영 국회의원과 안성시의 민주당 시·도의원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학용 의원에게 공천에 대해 사죄하고,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소속 안성시의원(비례대표)은 장애인 관련 단체장으로 재직하면서 시의 보조금을 받아 개인사업체 조성에 사용한 혐의로 21년 기소됐고, 지난달 12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문제는 해당의원의 재판이 이미 지난 6·1지방선거 전 6차례나 진행되었고, 국민의힘은 당헌·당규를 통해 기소된 자는 기소와 동시에 피선거권이 정지된다고 규정하고 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 안성시당협위원회는 해당 의원을 공천한 것으로, 김학용 국회의원은 공천심사 당시 후보가 제출한 서류가 모두 파기돼 정확히 알 수 없다고 언론인터뷰에서 말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선출직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해당 의원은 이미 10년 전에도 동종혐의로 최종 유죄판결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국민의힘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이례적으로 비례후보를 2번까지 공천해 많은 시민들의 의구심을 자아냈다면서, “이는 국민의힘이 해당 의원이 재판중임을 인지하고 있었고, 의원직 상실형을 받을 것에 대비해 2번을 공천했다는 추론이 가능한 지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 안성시의원들은 해당의원의 1심 선고 후 6일이 지난 718, 단독으로 임시회를 개최해 해당 시의원을 부의장으로 선출하기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이에 최혜영 국회의원과 안성시 민주당 시도의원들은 국민의힘과 국민의힘 안성시당협위원장인 김학용 의원에게 공천과정에 대한 명백한 해명과 사죄, 기존 비례시의원 공천의 원천무효를 촉구했다.

 

이들은 안성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조치가 취해질 때까지 이상의 내용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최혜영 국회의원과 황세주 경기도의원, 이관실, 최승혁, 황윤희 시의원이 참석하였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rtimes.co.kr/news/view.php?idx=2174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2022 너나들이
2022년 칠장사혜소국사(968주기) 인목왕…
동안성 로터리 클럽
'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안성사랑카드 부정유통 집중 단속
제8대 안성시의회
'고품격 자연주의, 안성마춤'
넥스트팬지아
안성시민장학회 2022년 장학금 공고
산책길
공도독서실
임웅재 한영
설경철 주산 암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