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19 14:50:49
기사수정

60세 이상 4차접종 시 사망위험은 미접종군에 비해 96% 감소

안전한 추석 명절을 위해 꼭 4차접종 참여 필요

 

▲ 안성시(시장 김보라)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에 따라 고위험군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4차 백신 접종 독려에 나섰다.


[우리타임즈 = 김영식 기자] 안성시(시장 김보라)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에 따라 고위험군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4차 백신 접종 독려에 나섰다.

 

지속적인 접종 홍보에도 불구하고 2022. 8. 19. 0시 기준 60세 이상 4차 접종률이 대상자 대비 46.2%에 그치고 있어 고령층 접종 참여가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는 전국 평균(46.1%)과 경기도 평균(44.5%)을 웃도는 수치이나, 고령 인구가 많은 지역 특성상 코로나19 감염 시 위중증으로 이어질 위험이 크기 때문에 중증 및 사망 예방을 위해서는 필히 4차접종을 완료해야 한다는 것이 시 보건소의 설명이다.

 

시는 고령층 4차접종 독려를 위해 대한노인회 안성시지회, 노인복지관, 안성시의사회 등과 접종 필요성에 대해 뜻을 같이하고, 긴급하게 접종률 제고를 위한 방안에 대해 서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코로나19 위탁의료기관이 없는 의료취약지역 5개 면(보개면, 미양면, 서운면, 삼죽면, 고삼면)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코로나19 4차접종을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운영하기로 해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접종 적극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국내 코로나19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의 절반 이상이 80세 이상이며, 60세 이상도 치명률이 낮지 않으므로 4차접종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확진자 증가, 3차접종 효과 감소를 고려할 때 4차접종은 여전히 자신뿐 아니라 가족과 사회를 보다 안전하고 건강하게 만드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며 중증 및 사망을 예방하는 최선의 방법이므로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다가오는 추석명절에 고향을 찾는 자녀들을 건강한 모습으로 자신있게 맞이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중증·사망 예방을 위해 60세 이상 연령층의 4차 접종을 적극 권고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백신 4차접종 시 사망위험은 미접종군에 비해 96%, 3차접종군에 비해 75%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를 밝힌 바 있다.

 

4차접종은 3차접종 후 최소 4개월(120) 경과 시점부터 접종이 가능하며, 기 확진자의 경우 확진일로부터 3개월 후 접종이 가능하다.


한편 안성시보건소에서는 요양시설 및 장애인생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 접종을 진행하는 방문접종 또한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98일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전날까지 1층 예방접종실에서 당일접종을 실시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rtimes.co.kr/news/view.php?idx=2178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2022 너나들이
2022년 칠장사혜소국사(968주기) 인목왕…
동안성 로터리 클럽
'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안성사랑카드 부정유통 집중 단속
제8대 안성시의회
'고품격 자연주의, 안성마춤'
넥스트팬지아
안성시민장학회 2022년 장학금 공고
산책길
공도독서실
임웅재 한영
설경철 주산 암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