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1-10 07:30:44
기사수정

 


  

이것도 꽃이더냐

간신히 피었다는 생각이 든다

 

포기하지 않고

핀 꽃은 눈물이 난다

 

바늘귀만 한 작은 꽃이라고 해서

작은 꽃이 아니다

 

잊지 말라고 눈에 들어박혀서

작은 꽃은 아프다

 

 

 

 

 

들꽃을 찾아 즐거웠던 세월이 많았다. 초목이 꽃을 피우는 건 종족 번식의 본능이겠지만 저마다 크고 작아서 보고도 못 본 체 지나치는 작은 꽃이 더러 있었다. 용케 바늘귀만 한 꽃을 만나 의식 속에 가두는 건 천행이다. 그 앞에 무릎 꿇고 떨리는 손을 내밀며 신성神性을 느낄 때 눈물이 난다. 진실은 경험해 보지 않고는 함부로 말할 수 없었다시작노트

 

 


범신론(pantheism)은 자연과 신의 대립을 인정하지 않고 일체의 자연은 곧 신이며 신은 곧 일체의 자연이라는 종교관이다. 평소 산천으로 다니며 수석 채집 등을 하는 시인은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작은 꽃을 발견한 후 손을 내밀어 신성神性을 느낄 때  눈물이 난다고 했다. 자연 혹은 신과 합일이 되는 순간이라 할 수 있다. (박용진 시인/평론가)

 

 


 


나석중 시인

 


전북 김제에서 태어나 2005년 시집숨소리로 작품활동

시집 저녁이 슬그머니,

시집 저녁이 슬그머니한국문화예술위원회2021년 제 2차 문학나눔 도서로 선정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rtimes.co.kr/news/view.php?idx=2272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안성시의회 210회 임시회
안성시민장학회 임원공고
내집 내점포 앞 눈은 내가 치웁니다
기부하고 혜택 받는 고향사랑 기부제
또 하나의 자연, 안성마춤'
만복식당
설경철 주산 암산
안성시의회 홍보
넥스트팬지아
안성시민장학회 2022년 장학금 공고
산책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