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5 11:22:50
기사수정

공익위한 장애차별구제소송, 소송비용 일부 또는 전부 면제

최 의원, “정당한 공익소송마저 포기하지 않도록 필요적 감면규정 마련해야

 

▲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우리타임즈 = 김영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국회의원(보건복지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따라 금지된 차별행위를 시정하기 위해 제기된 소송의 경우, 소송의 공익성 등을 고려해 소송비용을 면제할 수 있도록 하는장애인차별금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장애인차별금지법은 소송 제기 등 법원의 구제조치로 공익을 구현하기 위한 법임에도 불구하고, 차별구제청구소송의 소송비용 부담에 관한 특례사항이 없다.

때문에 소송을 제기한 원고 측이 패소한 경우, 민사소송법에 따라 피고 측이 변호사 비용 등 소송비용을 청구하고 있어 차별구제청구소송을 위축시킨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실제로 2015년 신안군염전노예사건 피해자들이 국가와 신안군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해 신안군으로부터 약 700만 원의 소송비용을 청구 당했다. 또한, 올해 4월 장애인 당사자들이 지하철을 이용하다 단차에 휠체어 바퀴가 끼어 다친 뒤 서울교통공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했으며, 서울교통공사는 약 1천만 원에 달하는 소송비용을 청구했다.

 

공익소송은 법원의 판결을 통해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구제하는 것뿐만 아니라, 패소하더라도 해당 사안에 대한 사회적 공론화를 촉발하는 순기능이 있음에도 이를 지원하는 제도적 정치가 부족한 것이다.

 

영국미국캐나다 등은편면적패소자부담주의보호적비용명령제도비용부담면제 명령 고려 요소에 공익명시등 공익소송의 소송비용 감면 방안을 마련해 공익소송을 통한 사회적 인식개선을 장려하고 있다.

 

또한, UN CRPD(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서는 변호사 보수를 포함한 소송비용 부담이 장애인의 사법접근권을 제한하는 요소라며, 우리나라에 장애인 권리에관한 소송에서 비용 및 행정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제도 마련을 권고했다.

 

최혜영 의원은 장애차별구제청구소송의 경우, 상대가 대부분 국가, 공공기관, 지자체, 대기업 등으로 승소 자체가 쉽지 않다, “사회적 약자, 소수자 등인 원고가 패소 시 재정압박의 부담으로 정당한 공익소송마저 포기하지 않도록 필요적 감면규정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혜영 의원이 대표로 발의한장애인차별금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고영인, 김예지, 김정호, 김홍걸, 양향자, 오영환, 이은주, 정태호, 홍영표 의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rtimes.co.kr/news/view.php?idx=2303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안성시의회 210회 임시회
안성시민장학회 임원공고
내집 내점포 앞 눈은 내가 치웁니다
기부하고 혜택 받는 고향사랑 기부제
또 하나의 자연, 안성마춤'
안성시의회 홍보
안성시민장학회 2022년 장학금 공고
산책길
공도독서실
임웅재 한영
설경철 주산 암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