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6 18:02:36
기사수정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가용 재원 총동원 지시

귀책 시공사에 지체상금 부과 및 행정처분 예정

 

▲ 2012년 시작된 국도 38호선 공도-대덕 도로확장공사의 적기 준공을 위해 김학용 국회의원이 나섰다.


[우리타임즈 = 김영식 기자] 2012년 시작된 국도 38호선 공도-대덕 도로확장공사의 적기 준공을 위해 김학용 국회의원이 나섰다.

 

공사가 지연되며 해당 구간의 상습 정체로 인해 시민들의 불만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김학용 국회의원(국민의힘, 안성시)은 지난 3월 임기 시작 이후 해당 공사의 적기 준공을 위해 국토교통부 원희룡 장관에게 사업의 정상 추진을 요청하는 등 꾸준히 관계 기관 협의를 진행해왔다.

 

김학용 의원은 126()에도 발주처인 서울국토관리청 도로시설국장과 시공사 대표 등을 만나 공사 진행 상황을 보고 받고, 국도 38호선 확장공사의 적기준공을 강력히 촉구했다.

 

공사가 지연된 이유는 작년까지 지장물 이설 절차가 지연된 점도 있었으나 시공사와 하도급사의 분쟁으로 공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던 것이 큰 원인이었다.

 

이에 따라 김학용 국회의원은 3월부터 공사 투입 인력을 늘릴 것을 요청함에 따라 공사가 재개된 바 있으며, 9월 말에 하도급사 재선정과 공동도급사의 자금 부족 문제 등에 대한 대책을 국토관리청에 요구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9월 말 회의에서 하도급사 재선정 및 현장 개선 현황에 대해 직접 보고 받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은 공사현장의 감리단장, 현장소장 교체 등 인력을 정비하였고 공종별로 구간을 나누어 하도급사(명성건설, 에덴산업)를 재선정해 주요 민원구간인 문기초교롯데마트 보도설치, 유천교 기초공사(벽체 시공 중) 및 배수공(L형측구, 맨홀설치 등) 공사를 완료했다고 보고했다.

 

, 향후 주기적인 현장점검과 공동도급사 대표자회의 개최 등을 통해 현안 사항을 수시 모니터링하고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시공사인 은파건설도도 회사 자금을 우선적으로 이번 공사에 투입하는 등 결자해지 차원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서울국토관리청은 공사 지연의 주요 원인인 시공사에 대해선 올해 공사 추진 지연에 따른 지체상금을 부과할 예정(‘22년 공사비 60억 대상)이며 내년도에도 준공 기간이 초과 된다면 지체상금 등 행정처분을 예고하며 적기 준공을 독려할 계획이다.

 

김학용 의원은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취락지구인 문기초 앞부터 내리사거리까지 구간에 대해선 차량 통행이 우선 재개될 수 있도록 가용재원을 총동원할 것을 지시하고 매월 말 공정 추진현황에 대해 의원실에 보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서는 구체적인 성과가 시민의 눈에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rtimes.co.kr/news/view.php?idx=2306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안성시의회 210회 임시회
안성시민장학회 임원공고
내집 내점포 앞 눈은 내가 치웁니다
기부하고 혜택 받는 고향사랑 기부제
또 하나의 자연, 안성마춤'
안성시의회 홍보
안성시민장학회 2022년 장학금 공고
산책길
공도독서실
임웅재 한영
설경철 주산 암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