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02-08 10:22:52
기사수정

축산업이 지속가능한 성장산업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경기도 차원에서의 지원 필요

 

▲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박명수 의원(국민의힘, 안성2)

[우리타임즈 = 김영식 기자]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박명수 의원(국민의힘, 안성2)7일 제36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속가능한 산업성장을 위한 스마트축산업에 대한 지원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축산업이 환경오염의 주범이라는 불공정한 인식을 개선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산업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친환경 축산단지 조성을 위해 경기도 차원에서의 지원을 확대해 줄 것을 건의한다며 발언 취지를 밝혔다.

 

이어 육류 소비의 급증으로 우리나라 축산업은 빠른 속도로 전문화되고 규모 또한 커지고 있으며 2212월 기준 경기도의 가축 사육규모는 전국 대비 18.2%로 전국 1위를 차지하고 있다축산업의 대규모화는 밀집 사육에 따른 가축 질병의 발병률을 높이고, 제대로 처리되지 못한 채 배출되는 가축분뇨는 수질과 토양오염 유발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2019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사에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축사의 환경과 가축을 원격자동으로 관리하는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이는 악취와 분뇨, 질병 등으로 인해 기피산업으로 인식되던 축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축산업을 지속가능한 성장산업으로 전환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축산ICT 융복합사업 지원비율을 보면 국비 30%, 군비 20%, 융자 30% 및 축산농가의 자부담비율이 20%이고 축사시설 현대화사업은 융자 80%, 자부담 20%로 지원 보조가 전무하다높은 자부담 비율로 인해 고령화되고 있는 농가주들이 선뜻 나서기 어려운 상황이므로 개별적인 지원으로는 해결이 어려운 민원이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우리의 근간인 축산업이 미래산업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어야 한다깨끗한 축사환경 조성과 가축의 복지 향상을 위한 스마트한 축산산업 육성을 위해 경기도의 지원 비율을 확대하여 축산농가의 자부담비율이 완화되도록 지원해달라고 밝히며 5분 발언을 마무리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rtimes.co.kr/news/view.php?idx=2359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고향사랑 기부제'
안성 하우스토리 퍼스트시티
0.안성시 불공정 하도급 신고센터운영
한경국립대학교
산책길
공도독서실
임웅재 한영
설경철 주산 암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