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03-25 01:22:28
기사수정

청년 전담부서 없는 곳은 안성시 포함 6개 지자체 뿐

청년들이 오고 싶고, 살고 싶어 하는 안성시를 만들어 가야 할 것

 

▲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의회 최승혁 의원(공도‧양성‧원곡)

[우리타임즈 = 김영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의회 최승혁 의원(공도양성원곡)이 안성시의회 212회 임시회 2차 본회의 자유발언을 통해 청년정책을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수행할 청년정책 전담부서 신설에 대해 강조하고 나섰다.

 

이와 함께 청년들의 정치경제사회문화복지 등 모든 분야의 권익증진, 복지향상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주장한 최 의원은 인구 절벽 시대를 살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 앞에 작지만 강한 도시, 청년이 살기 좋은 안성시를 위해 청년 전담조직 구성의 필요성을 말씀드리고자 이 자리에 섰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청년을 한 단어로 정리 하기란 어렵습니다만, 사전적 의미로는 신체적정신적으로 한창 성장하거나 무르익은 시기에 있는 20대와 30대라고 나와 있다라며 하지만 고금리고물가로 어려운 경제 속에서 청년 실업률은 5.9%로 전체 실업률 3.9% 보다 높고, 청년들이 느끼는 체감경제고통지수는 25.1%까지 치솟고 있어 정부와 광역기초 지자체에서는 청년 정책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지원할 공적 조직을 설치하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안성시는 만 19세부터 만 34세를 청년으로 정의한 청년기본법 상 안성시 청년 수가 20232월 기준으로 총 34,847명으로 안성시 전체 인구수 대비 약 18%로 경기도 내 청년 비율 보다 낮다라며 안성시는 청년들의 권익증진을 위한 청년정책위원회 출범과 청년 기본 조례 제정과 더불어 청년 농업인 정착 지원 사업, 청년 주택 임차보증금 지원 사업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이런 사업들이 여러 부서에서 산발적으로 추진되고 있어 일관적이고 체계적인 사업 추진이 미흡한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또 최 의원은 안성시 23년 본예산에서 청년 정책 추진 사업, 청년 창업 지원 사업, 청년 인재 고용 지원 사업, 청년주거지원 사업, 청년 농업인 육성 사업 등의 청년 관련 사업의 다수가 시의회 예산심의를 통과하지 못하고 삭감됐다라며 이러한 처사는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지방소멸 주의단계로 고령화 문제가 심각해지는 안성시인데, 청년 관련 예산을 삭감하는 것은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라며 개탄했다.

 

특히 그는 경기도에서는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청년기회과부서를 신설하여 청년정책팀, 청년지원팀, 청년일자리팀 3개의 분과로 나뉘어 시행되고 있으며, 31개 시.군 다수에서도 청년 전담 부서를 구성, 운영하고 있다라며 청년 전담부서가 없는 곳은 안성시를 포함해 6개의 지자체뿐으로 이에, 우리 안성시도 청년정책 전담부서를 신설해야 한다며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청년정책 전담부서 신설은 전문성을 갖고 청년정책을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아울러 청년들의 정치경제사회문화복지 등 모든 분야의 권익증진, 복지향상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최승혁 의원은 새로운 패러다임의 거대한 물결을 거침없이 거슬러 나아가려는 태도야말로 시대의 변화 속에 일치하는 그 대처가 지역발전으로 이어지는 첫걸음이자 시작이 될 것이라며 수십 년간 살아온 지역을 포기하고 타 지역으로 떠나는 우리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춰 보다 현실적인 지원정책을 수립해 청년들이 오고 싶고, 살고 싶어 하는 안성시를 만들어 가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제언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rtimes.co.kr/news/view.php?idx=2413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고향사랑 기부제'
안성 하우스토리 퍼스트시티
0.안성시 불공정 하도급 신고센터운영
한경국립대학교
산책길
공도독서실
임웅재 한영
설경철 주산 암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