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04 08:00:22
기사수정

 


             

해무로 가득 찬

학동 몽돌해변

 

파도는 오늘도

바다의 책장을 넘기며

밀려왔다 밀려가는데

반짝이는 이마를 드러내며

내 손에 잡힌 몽돌 하나

 

천 년을 걸어온 내 발아래

바다가 입 맞추고 가는

몽돌 구르는 소리

 

얼마나 맨발로 파도 자락 디디며

젖어드는 바닷가 거닐면

그대 마음속 몽돌이 될까

 

울렁이는 가슴들이 닳고 닳아

저 바다는 몽돌을 토해내는데

가을비는 몽돌 쓰다듬으며

바람의 언덕을 넘어가고 있네

 

 

 

 



 

 

매 순간 변하지 않는 만물이 없음은 시간적 속성에 따르는 것으로 외재적 성질은 물론 내재적 성질까지 바뀌는 것은 분명하다. 해변에는 모가 나 있다가 마모된 돌들이 가득하다. 얼마나 오랜 풍화를 견딘 결과인가. 마치 깨진 병조각이 파도에 닳아서 반짝이는 보석으로 변한 글라스 비치도 연상시킨다. 해무가 가득하고 풍랑을 견딘 세월을 지난 몽돌 같이 만상의 본디는 무뎌지는 변화가 아닐는지. (박용진 시인/평론가)

 

 

 

 





박재숙 시인

 



 

2009시사문단신인상 등단

시집 들꽃 향기를 그대에게

시화집 사랑 향기를 그대에게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rtimes.co.kr/news/view.php?idx=2165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2022 너나들이
2022년 칠장사혜소국사(968주기) 인목왕…
동안성 로터리 클럽
'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안성사랑카드 부정유통 집중 단속
제8대 안성시의회
'고품격 자연주의, 안성마춤'
넥스트팬지아
안성시민장학회 2022년 장학금 공고
산책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